대구 댄스 컬렉션 X 댄스필름
Daegu Dance Collection
‌ X
Dance Film
2023. 8. 5 (Sat) 2:00pm 
대구댄스하우스 
Daegu Dance House

현대무용의 도시 대구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젊은 무용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며 극장이 아닌 스튜디오에서 실험적이고 이색적인  다양한 2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캐나다 출신의 안무가 벤자민 타르디프와 태국계 캐나다 바이올리니스트 샐리네 아마왓의 협업을 한 댄스필름 < 맛챠누 / MATCHANU > 를 상영한다.

 [ENG] 
It is a program that introduces the works of young dancers based in Daegu, the city of modern dance, and you can enjoy three unique works in the studio rather than the theater. , a dance film in collaboration with Canadian choreographer Benjamin Tardif and Thai-Canadian violinist Sallyne Amawat, will be screened.


작품_사진1.jpg

백선화Baek Seon hwa/ KOREA

작품명 : 나에게로 오는 길 
​안무 및 출연 : 백선화 

아티스트소개
백선화는 대구 가톨릭 대학교를 졸업하여 ‘눈 위에 서리치다.‘를 첫 작품으로 시작하였다. 주제로부터 내적 경험을 통한 즉흥적인 움직임 안에서 의미를 부여하고 방향성, 속도를 이용하여 움직임의 범위를 확장시켜 신체로 표현 할 수 있도록 작업을 이어나간다. 작품 안에서 주제가 분명하게 보이는 안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주제가 보이는 안무를 통해 관객과의 진정한 소통이 이루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작품소개 
난 진정, 내 속에서 솟아나오려는 것. 바로 그것을 살아보려고 했다. 그런데 왜 그것이 그토록 어려웠을까. ‘- 소설< 데미안 > 나에게 질문하고 또 질문한다. 내면 속 깊숙히 잠겨버린 진정한 내 삶의 의미를 찾기위해..


 
[ENG]
Title: The way to me 
Choreography & Performers: Baek Seon hwa 

Introduction
Baek Seon-hwa graduated from Catholic University in Daegu and said, 'It's frosty in the snow.' It started with the first work. From the subject to the impromptu movement through inner experience, it gives meaning, and uses direction and speed to expand the range of movement so that it can be expressed by the body. I think the choreography where the theme is clearly seen in the work is important. Because I think true communication with the audience is achieved through the choreography that shows the theme. 

Contents 
"I wanted only to try to live in accord with the promptings which came from my true self. Why was that so very difficult?“ Demian by Herman Hesse Ask me a question and ask me again. In order to find the true meaning of my life that has been immersed deep inside...


79_ISP_5312.jpg

박지원Park Jiwon /  KOREA

작품명 : 모로반사
안무 및 출연 : 박지원

아티스트소개
박지원은 한양대학교 무용과를 졸업, 계명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를 마치고 한양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PNB(Pacific Northwest Ballet), SDB(Ssa Diego Ballet)에서 연수했으며 2015대구무용제 ‘남겨진 자의 슬픔’을 안무하여 최우수상 및 연기상을 수상하였고, ADF '남겨진 자의 슬픔‘ 안무 및 출연, 대구춤페스티벌 ‘Outing’ 안무 및 출연, 전국무용제 금상작 ’아버지의 그림자‘ 출연, 대구무용제 대상작 ’슬픈달빛‘ 출연, 국제오페라 축제 ’아이다‘ 출연, 대구국제무용제 ’Camelia' 출연 등 다수 작품에 출연, 안무 하였다. 현재 한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안무가이자 무용수이며, Ballet Base와 Contempory를 접목한 다양한 움직임을 연구하고 활동하는 아티스트이다. 

작품소개 
이 작품은 ‘모로반사’ 에서 나타나는 얼어붙은 몸의 상태를 모티브(재료)로 하였다. 공포를 경험 할 때 나타나는 무의식적이고 자동적 반응들을 움직임으로 구체화 하고자 한다. "딱딱해진 고체의 내 몸은 고여 있던 눈물이 흐르며 파편화가 되고 온전한 슬픔에 녹아 액체가 된다".

[ENG]
Title : Moro Reflex 
Choreography & Dancer : Park Jiwon  

Introduction
Park Ji-won graduated from Hanyang University in dance and completed The master's course at Keimyung Univercity School of Education. She trained at PNB(Pacific Northwest Ballet), SDB(Ssa Diego Ballet).  She won the grand prize and the acting award for choreographing the 2015 Daegu Dance Festival "The Sadness of the Left." She appeared in ADF's "Sadness of the Left", Daegu Dance Festival's "Outing", Russia's St. Petersburg Gala performance, Mongolia's 17th anniversary, Korea's Gala performance, Korea's 12 contemporary dance artists' performance, Korea's Gold Award for "Father's Shadow", Daegu Dance Festival's "Sad Moonlight", The International Opera Festival 'Aida', The Daegu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Camelia' and many international dance performances. She is currently a choreographer and dancer based in Korea, and an artist who studies and works on various movements that combine Ballet Base and Contemporary. 

Contents 
This work is based on the frozen state of the body in Morobansa Temple. It is intended to embody the unconscious and automatic reactions that appear when experiencing fear into movement. "My solid body becomes fragmented with tears that were collected. It melts into a liquid, completely sad."


Dance Film

LINE_ALBUM_Day5_211219_86.jpg

맛차누 – 바로크 시아무아 무용 극장
CANADA x THAILAND

상영길이: 75분 
촬영 장소: 극장 패러독스 (몬트리올) - 2021년 7월, 문화부 분디파타나실파 연구소 (방콕) - 2021년 12월 사진: 시빗 칼라와 

"MATCHANU"는 프랑스 바로크 시대의 음악과 고전적인 가면을 쓴 태국 춤(콘)을 결합한 것으로 고대와 현대의 연결고리에서 영감을 얻은 다학제 공연입니다.  캐나다 Khon 댄서 Benjamin Tardif와 태국-캐나다 바로크 바이올리니스트 Sallyne Amawat의 협력을 통해, 그 공연은 예술가들의 개인적이고 창조적인 여정을 반영하고 있다. 
벤저민 타디프의 안무와 극작으로 전통적이고 현대적인 콘 춤과 힌두 서사시 라마야나의 태국 버전인 라마키엔의 이야기와 캐릭터에서 영감을 받았다. 

명목상의 캐릭터인 말차누는 원숭이/물고기의 반쪽 존재이자 우리 자신의 이중성의 상징이다. 환상적인 세계를 배경으로 한 이 이야기는 세계화, 현대화, 보존 및 전통의 상실과 같은 보편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다. 17세기 프랑스와 시암(지금의 태국) 사이의 역사적 사건에서 영감을 받은 프랑스 바로크 양식의 음악은 이야기의 배경을 제공하며 400년 이상 나란히 존재해 온 이 두 가지 예술 형식을 통합합니다. 
벤자민 타르디프와 태국 국립극장 무용수들이 출연합니다. Rameau, Lully, Rebel, Couperin, 그리고 Marias와 같은 작곡가들의 음악은 샐린 아마왓 Sallyne Amawat의 지휘 아래 몬트리올에 기반을 둔 음악가들의 앙상블에 의해 주기적이고 전통적인 악기로 공연되었습니다.
 벤자민 타디프와 태국 국립극장 무용수들이 출연합니다. Rameau, Lully, Rebel, Couperin, 그리고 Marias와 같은 작곡가들의 음악은 샐린 아마왓 Sallyne Amawat의 지휘 아래 몬트리올에 기반을 둔 음악가들의 앙상블에 의해 주기적이고 전통적인 악기로 공연되었습니다. 캐나다 예술 위원회,캐나다 미술관, 퀘벡 미술관, 몬트리올 미술관.캐나다의 SLA Coop(몬트리올)과 태국문화협의회에 특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ENG]
Dance film
Long Description/MATCHANU – un Théâtre Dansé Baroque Siamois 
Duration : 75 min 
Filmed and recorded at : Théâtre Paradoxe (Montréal) - July 2021 and Bunditpatanasilpa Institute, Ministry of Culture (Bangkok) - December 2021 
Photo : Sibtit Kalawa 

Combining music from the French Baroque period and classical masked Thai dance(khon),
“MATCHANU” is a multidisciplinary performance inspired by ancient and modern connections. Through a collaborative partnership between Canadian Khon dancer Benjamin Tardif and Thai-Canadian baroque violinist Sallynee Amawat, the performance reflects the artists’ personal and creative journeys.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Khon dance, with choreography and dramaturgy by Benjamin Tardif, contemporary Khon dance, with choreography and dramaturgy by Benjamin Tardif, are inspired by the story and characters of the Ramakien, the Thai version of the Hindu epic Ramayana. 

The titular character, Matchanu, is a half monkey/fish being and symbol of our own dualities. While set in a fantastical world, the story touches on universal themes such as globalization, modernization, preservation and loss of tradition. 
Inspired by historical events between France and Siam (now known as Thailand) in the 17th century, music in the French Baroque style provides the backdrop for the story, uniting these two art forms that have existed in parallel for more than 400 years. 

Starring Benjamin Tardif and dancers from the National Theater of Thailand. Music by composers such as Rameau, Lully, Rebel, Couperin, and Marias, performed on period and traditional instruments by an ensemble of Montreal-based musicians under the direction of Sallynee Amawat.


With the support of : Canada Council for the Arts | Conseil des arts du Canada, Conseil des arts et des lettres du Québec and the Conseil des arts de Montréal. Special thanks to SLA Coop (Montréal) and the Council for Thai Culture in Canada.